무역인을 위한 비자: E-1 비자 – 사업주로서 또는 그 직원으로서

박호진 변호사 0 6,741 2018.02.16 06:37

국제 무역에 종사하는 분들은 E-1 비자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한국에 있는 무역회사가 미국에 지사 또는 영업사무소를 개설하여 운영하고자 할 때, 사업주는 물론 미주로 파견되는 직원이 사용할 수 있는 비자입니다.

 

E-2 비자에 있어서와 마찬가지로, E-1 비자도 미국과 관련 조약을 체결한 국가의 국민들만 이용할 수 있는데, 한국은 미국 정부와 E-1 비자 관련 조약을 체결한 국가이기 때문에 한국인들은 E-1 비자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E-1 비자는 기본적으로 무역업에 종사하는 외국인들이 미국 내에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비자이기 때문에, E-1 비자의 자격을 갖추기 위해서는 회사가 상당한규모의 무역거래를 해 오고 있다는 사실을 입증해야 합니다. 여기서, 상당한 규모의 무역거래라 함은 (a) 잦은 거래를 통하여 (b) 꽤 많은 품목이 (c) 지속적으로 거래된 것을 일컫는 말입니다. 거래가액이 일정 금액 이상이어야 한다거나 또는 거래 물량이 일정 수 이상이어야 한다는 요건은 없으나, 빈도가 잦은 국제 거래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졌을 것을 요구하는 것입니다따라서, 대량의 물품을 1-2회 거래한 기록만으로 E-1 비자를 신청하는 경우에는 승인받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또한, 해당 회사의 무역거래 물량 중에서 미국과의 거래가 50%를 넘어야 합니다. 거래가액이 아니라 거래 물량이 기준임에 유의하여야 합니다.

 

이렇게 E-1 비자의 요건을 갖춘 회사의 미국 내 branch나 자회사에서 근무하려고 하는 한국 국적을 가진 임직원은 E-1 직원 비자를 받을 수 있습니다. 임원, 관리직 직원, 또는 회사 운영에 필수적인 기술이나 능력을 지닌 비관리직 직원이 여기에 해당됩니다.

 

E-1 비자는 2년짜리를 받게 되며, 차후에 2년씩 연장을 받을 수 있습니다. 총 기간에 대한 제한은 없습니다.  E-1 비자로 미국에 입국하여 체류하다가 해외여행을 하고 미국으로 재입국하는 경우에는 다시 체류기간 2년을 받게 됩니다. 따라서, 미국으로의 재입국 예정일에 E-1 비자가 아직 유효하고 해외여행을 할 일이 있는 경우에는 미국 내에서 연장 절차를 밟지 않고 해외여행 후 미국으로 재입국함으로써 E-1 연장의 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E-1 비자를 가진 사람의 배우자는 work permit을 받아 미국 내에서 합법적으로 일을 할 수 있고, social security number driver’s license를 받을 수 있습니다. 배우자가 한국 국적이 아니라 하더라도, E-1 비자를 받을 수 있습니다.

 

 

박호진 변호사

Comments

DISCLAIMER:
방문자가 본 웹싸이트에서 취득한 정보나 박호진 변호사에게 연락을 취하기 위하여 본 웹싸이트를 이용하였다는 사실만으로, 방문자와 박호진 변호사 사이에 변호사-고객 관계가 성립하지는 않습니다. 본 웹싸이트에 게재된 모든 내용은 어떠한 구체적인 사안에 대한 법률적 조언이 아니라, 다중을 대상으로 하여 제공되는 일반적인 정보입니다. 구체적인 법률문제에 관한 조언은, 박호진 변호사에게 직접 연락하여 구하셔야 합니다. 본 웹싸이트에는 박호진 변호사가 과거에 다룬 케이스에 관한 내용들 또는 그와 관련된 내용들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내용들은 박호진 변호사의 케이스 진행 방식이나 경험을 보여 주기 위한 목적으로 게재된 것일 뿐, 동일 또는 유사한 모든 케이스에 동일한 결과가 나온다는 것을 보장하는 것이 아닙니다.